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소프트한 캐멀 컬러가 런웨이에 활력을 더한다. 원컬러 코디네이션의 강렬함에 뒤따른 완벽한 핏의 캐멀 컬러 바리에이션. 여성의 보디라인을 살리는 재단은 캐멀 컬러의 고상함을 마음껏 발산한다.

Fit On Camel ’08-’09 F/W COLLEC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상하지만 고루하지 않도록 하라!’디자이너들은 캐멀 컬러의 아이템을 선보이면서 이 문장을 되새겼나보다. 한때는 딱딱한 중년 여성의 상징쯤 으로 여겨졌던 캐멀 컬러. 그 심각한 오해를 한 시즌 만에 정리한 디자이너들의 담합은 실로 놀라웠다.

캐멀 컬러가 이렇게 완벽한 액센트 컬러로 자리 잡은 이유 중 하나는 웨이스트 라인을 최대한 살려 여성의 보디 셰이프를 아름답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그 우아하고 실용적인 조화로움 덕분 에 캐멀 컬러는 리얼웨이에도 무사히 착륙해, 올 시즌 여성들의 무한한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Flaring Violet ’08-’09 F/W COLLEC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커트의 유연한 움직임에 극적인 아름다움이 배가되는 이유는 그 컬러 초이스에 있다. 스커트 수트나 데이와 이브닝 드레스에 적극적으로 도입된 바이올렛 컬러는 레드나 블루 컬러의 비율을 다양하게 구성해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했다.

또한 컬렉션에서 공통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팁은 슬림한 보디라인을 위해 스타킹이나 벨트 등으로 스타일링에 블랙을 가미했다는 것이다. 그 노하우를 실생활에서 응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메인컬러를 블랙으로 연출하고 바이올렛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 이는 분명 근사한 데이룩으로 표현될 것이다.

e편집팀(webmaster@wef.co.kr)
결혼준비의 모든 것 Copyright ⓒ 결혼검색 웨프 (wef.co.kr) All rights reserved.
2008.12.19(금)~21(일) SETEC(서울무역전시관) 3호선 학여울역
 

 ☞2009 S/S 한국결혼박람회 名品展 SETEC(12.19~21) 초대권인쇄☜


- 저작권자 허락없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Posted by 웨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봄/여름에는 어떤 패션이 유행할까? 여성이라면 관심을 가지고 한번쯤 하는 생각이다.

지난 9월 5일부터 12일까지 8일 동안 “2009 S/S 뉴욕컬렉션”이 성황리에 열렸다.

뉴욕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마크제이콥스, 캐롤리나 헤레라, 베라왕, 작 포센, 오스카드라렌타, 캘빈클라인, 도나카란, 마이클코어스, 안나수이, 질 수튜어트, 필립 림, 피터 솜, 한국인디자이너 Y&Kei 등이 참여했다.


이런 세계 유명 디자이너들의 패션 트렌드를 디자이너별, 모델별, 브랜드별로 구분하여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어 화제다.

여성섹션 웨프(www.wef.co.kr)는 뉴욕컬렉션의 주요 이모저모를 동영상 및 화보로 정리하여 제공함은물론 세계 주요 패션도시에서 실시간 올라오는 유행 소식을 접할 수 있다.

또한 한국의 자랑스러운 모델 박혜림(혜박)과 한혜진이 뉴욕컬렉션에서 런어웨이 하는 화보와 동영상도 만나 볼 수 있다.

2009년 봄/여름 유행 할 패션에 대해 궁굼하다면, 웨프에 방문해서 최신 패션관련 정보를 얻어보자.

e편집팀(webmaster@wef.co.kr)
결혼준비의 모든 것 Copyright ⓒ 결혼검색 웨프 (wef.co.kr) All rights reserved.

2009 S/S 한국결혼박람회 名品展 SETEC(12.19~21) 초대권인쇄

- 저작권자 허락없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Posted by 웨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섹션 웨프(www.wef.co.kr)와 월간웨딩21를 발행하는 (주)온포스매거진은 2008년 1월부터 4개월 동안 파리, 밀라노,뉴욕,런던,도쿄 세계5대 컬렉션을 독점 취재하여 'ON COLLECTION Vol .0'을 선보였다.
온컬렉션은 파리, 밀라노, 뉴욕, 런던, 도쿄에 이르는 세계5대 패션도시의 컬렉션을 직접 취재한 글로벌 패션 트렌드 정보를 담은 컬렉션 전문 매거진이다.
세계 패션의 중심에서 생생한 컬렉션 현장과 글로벌 패션뉴스를 대중에게 ON/OFF LINE으로 전달하여 시즌 유행을 리드하는 트렌드 리더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
'최고의 패션리더들을 위한 최상의 파트너'를 지향하는 온 컬렉션은 앞선 감각을 보다 빠르게, 새로운 트렌드를 가장 정확하게 제공하며 차별화된 콘텐츠와 세련된 비주얼로 유행에 민감한 트렌드 세터를 비롯, 미래의 패션 산업을 이끌어 갈 잠재적인 패션&뷰티 전문가 및 실무자를 위한 조언자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편집은 한글과 영문을 병기함으로써 국내뿐만 아니라 유럽, 중국 등이해외 수출을 활성화할 예정. 또한 파리, 밀라노, 뉴욕, 런던, 도쿄의 세계5대 컬렉션 정보를 <파리/런던/도쿄><밀라노/뉴욕>의 2권으로 나누어 구성하여 한층 세분화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미즈TV (http://www.miztv.com) 에서는 책으로 보여주지 못했던 더 많은 자료를 정기이용권(일일 2,000원 /월 20,000원) 결제시 볼 수 있다.

루이비통, 샤넬, 구찌, 라코스테, 레퀴엠, 닥스, 마크 바이 마크제이콥스, 마크 제이콥스, 폴스미스, 프라다, 돌체 앤 가바나, DKNY, 안나수이, 디젤랄프 로렌, 이브 생 로랑, 캘빈 클라인, 크리스찬 디올, 마이클 코어스에트로, 펜디, 모스키노 칩앤칙, 조르지오 아르마니, 블루마린, 미우 미우, 츠모리 치사토, 랑방, 모스키노, CNC 커스텀 내셔널, 지방시, 엠마 쿡, 베르사체, ANDREW GN, 질 스튜어트, 겐조, 보테가 베네타, 칼슘, 버버리 프로섬, 베라왕, 알렉산더 맥퀸, 알비노, 히스, 발렌티노, 줄리앙 맥도날드, 크리스토퍼 케인, 이세이 미야케, 마르니, 존 리치몬드, 이자벨 마랑, EVERLASTING SPROUT, 바쏘앤브룩, 막스마라, 질샌더, 요지 야마모토, 3.1필립 림, 도나 카란, 도나 카란, 디스퀘어드2, TSE, 미소니, 솜, 크리스찬 라크르와, 블루걸, 드리스 반 노튼, 세린느, 두리, 필로소피 디 알베르타 페레티, 소니아 리키엘, 알렉산더왕, 에레나 미로, 스텔라 맥카트니, 나산 젠덴 등 해외 브랜드
온컬렉션/온트렌드 (문의 02-735-1616), Copyright ⓒ 미즈TV (www.miztv.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웨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